꾸준히 진보하는 Youtube 시장과 이용자

Youtube의 보편화에 따른 성장

요즘은 어디를 가도 유투브 크리에이터들을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남녀노소를 가리지도 않으며 아침부터 저녁까지 시간의 제악 없이 시청할 수 있습니다. 바야흐로 유투브 크리에이터 전성시대라고 할 수 있으며, 유명인들은 기존의 팬들을 베이스로 쉽게 구독자를 확 보할 수 있어 유튜버로 진출하고 있습니다. 정치인, 예술인 등 이름이 알려진 사람들도 마찬가지이며, 일반인 유튜버 들도 많이 성장하고 있습니다. 예능, 의학, 요리, 음식, 키즈, 먹방, 기술 등 자신의 재능을 살려 그 분야도 매우 다양합니다.

유튜브

구독자들은 각자의 취향에 따라 나만의 팬심 유튜버 찾기에 나서고 있으며, 천차만별인 구독자 수는 유튜버들을 억대의 수입을 만드는 구독자에서 벗어나 나도 만드는 유투브 크리에이터로의 유혹들로 동영상 콘텐츠 시장이 최대 비디오 공유 플랫폼이 되게 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Youtube’ 크리에이터 보유 국가가 되었으며 시청률과 소비 시간도 최고 수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당신’을 뜻하는 ‘You’ TV의 ‘Tube’를 결합한 유튜브는 이름이 주는 정체성처럼 모두가 시청자이자 제작자화 되어가고 있는 것이라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수익성

유튜브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누구나 원하는 것을 피력할 수 있으며,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다면 지금 당장 될 수 있습니다. 누군가의 허락이 필요하지 않고 자신이 가진 생각과 아이디어를 전 세계 사람들과 나눌 수 있습니다. 이는 유튜브의 가지고 있는 가장 큰 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사람들에게 세상을 보여주려고 하며, 어디에 있든, 어떤 상황에 부닥쳤든, 몇 살이든, 부유하든 가난하든 상관없이 Youtube를 통해 세상의 여러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원하는 모든 것을 습득 수 있습니다.

유튜브의 두드러진 장점은 아마추어 크리에이터들이 팬들과 솔직하게 교류하는 데서 오는 진정성입니다. 때문에, 유튜브 채널 운영을 통해서 얼마의 수익을 올리는지도 솔직하게 공개하는 유튜버들이 적지 않습니다. 인터넷 검색창에 “Youtube 구독자수 10만명 수익”을 입력하고 찾아보면 많은 유튜버들이 자신의 실제 수익을 공개한 영상들을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살펴보면 구독자 3~4만명 수준일 때 한 달에 대략 50만원대, 10만명 수준일 때 보통 150~200만원대인 것으로 알려주고 있습니다.

Youtube 광고 수익은 구독 숫자 수만이 아니라, 노출되는 광고의 카테고리와 종류, 업종, 지역, 조회수 등 여러 요소에 따라 달라집니다. 그래서 ‘구독자 몇 명이면 얼마’라고 단정짓기 어렵다고 할 수 있습니다. 추정해보면, 2023현재, 국내 월 150~200만원 정도의 수익을 내는 국내 유튜브 채널의 수는 5천 개 미만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절반 이상이 기업 채널이란 점을 생각하면 개인 채널은 그 절반 이하로 봐야 할 것같습니다.)

대한민국 유튜브의 이용자 추이

Youtube에 뒤를 이어 틱톡이 16.9%로 두 번째, 카카오톡이 11%, 페이스북이 7.8%, 다음이 7.7% 순으로 나타났다. 또 연간 변화율 추이(전년 대비)를 보면 틱톡 이 22%로 가장 많이 증가했으며 유튜브는 5%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카카오톡은 큰 변화가 없다고 하였으며 페이스북은 무 려 11%나 줄어들었으며 다음은 2% 감소율을 보였다. 이 같은 통계를 보면 세계적 추세와 마찬가지로 우리나라에서 도 동영상 플랫폼은 성장하고 있는 반면 텍스트 기반 플랫폼들은 하향세를 보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유튜브 이용자의 1인당 월평균 전체 이용 일수는 16.9일 이었는데 연령대가 낮을수록 높아 10대가 20일, 20대는 19.1일, 30대는 16.7일, 40대는 16.1일, 50대는 16.3일, 60대 이상은 15.8일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 시간도 역시 10대가 가장 많아 10대 남성 1인당 월평균 사용 시간은 48.1시간으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10대 여성은 42.8시간을 기록하고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Youtube발전과 유의점

유튜브는 ‘내 손으로 방송하자(Broadcast Yourself)’는 모토 아래 2005년 페이팔(전 세계 온라인 지불 시스템 제공회사) 출의 채드 헐리, 스티브 첸, 자베드 카림이 런팅했으나 2006년 구글이 인수해 구글 계열사가 되었습니다. Youtube는 2022년 기준 세계 총 인구 80억 명 중 81%인 65억명의 이용자 를 확보할 정도로 확장하였습니다. 유튜브는 이처럼 세계 제일의 강력한 플랫폼으로 장점도 많지만 지난 5월 미국 ABC·NBC방송 뉴스 보도에서 보듯 부정적인 면도 많음을 부정할 수 없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무리 마케팅을 하기위한 수단으로 흥미를 유발하는 미끼(가짜 뉴스, 조작 영상 등)로 구독자를 모은다면 곧 충성도를 잃어버리고 돌아설 수밖에 없습니다. 따라서 ‘Youtube’도 마케팅의 기본을 충실히 따라야 성공할 수 있기때문에, 상품의 질과 유일무이한 콘텐츠로 차별화를 두어야 하는 것을 생각해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유튜브는 채널을 운영하는 운영자의 주간적인 성향에서 비롯되지만, 영상르로 표현하는 진정성과 퀄리티, 불필요한 어그로로부터 벗어나야 충성 이용자 확보와 궁긍적인 목표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 입니다.